고객의 미래까지 생각하는 축산농협안산연합사료

축산정보

일 자
2022-08-08 09:57:40.0
제목 : [인터뷰] “휴지기제 대체할 근본 방역대책 강구해야”

[인터뷰] 3선 성공한 김만섭 한국오리협회장

관련예산 시설현대화 투입땐

질병 막고 생산성 높일수 있어

사료작물 생산기반 조성 필요

“젊은층 입맛 잡을 제품 개발도”

 

01010100801.20220808.001344392.02.jpg

오리고기는 우리나라에서 닭고기 다음으로 많이 소비되는 가금육이다. 전체 산업규모는 1조3000억원에 이르며 닭고기 산업과 마찬가지로 90% 이상 계열화가 진행돼 있다. 이들 계열화업체는 물론 일반 오리 사육농가의 이익을 대변하는 생산자단체는 한국오리협회다. 올해 6월 세번째 임기를 시작한 김만섭 한국오리협회장을 서울 서초구 제2축산회관에 있는 본회에서 만나 여러 현안에 대해 들어봤다.

김 회장은 가장 먼저 오리사육 휴지기제를 대체할 근본적인 방역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오리사육 휴지기제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둔 2017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발생·확산을 막고자 도입된 제도다. 철새가 날아오는 동절기(11월∼이듬해 2월)에 전체 오리농가의 20∼30%에 해당하는 200여농가의 오리사육을 금지하는 대신 농가에 보상금을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김 회장은 “오리사육 휴지기제에 매년 100억원가량의 예산이 투입되고 있지만 고병원성 AI 발생을 막지는 못하고 있다”면서 “이 예산을 차라리 오리농가를 위한 시설 현대화 자금 지원에 투입한다면 질병도 막고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오리는 고병원성 AI 발생 빈도가 가장 높은 축종으로 꼽히는데 농가의 76.3%가량이 비닐하우스형 축사에서 사육하고 있다. 비닐하우스형 축사에선 자연환기를 해야 해 외부 동물이나 오염물질에 쉽게 노출돼 방역에 취약하다. 하지만 고령이거나 영세한 농가들이 많기 때문에 자부담만으로는 시설 현대화사업을 하기 어렵다는 게 김 회장의 주장이다. 정부의 과감한 지원을 통해 시설 현대화가 이뤄진다면 축사 1평(3.3㎡)당 사육마릿수도 현 수준의 2배인 22마리로 늘어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최근 축산업계 전체의 이슈로 떠오른 사료값 인상과 같은 문제에 대해서도 보다 근본적인 해법이 필요하다는 게 김 회장의 지적이다.

김 회장은 “단순히 사료값이 지금 얼마나 올랐느냐, 얼마를 내려야 하느냐에 초점을 맞출 문제가 아니라 간척지 등을 활용해 우리나라에서 사료작물이 안정적으로 생산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도록 정부와 생산자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오리고기가 보양식으로 주로 인식·소비되면서 젊은층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앞으로 젊은층 소비를 끌어모을 수 있는 제품 개발에도 매진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지난달 대구에서 진행된 ‘치맥페스티벌’에 오리프라이드 시범제품을 선보인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김 회장은 오리자조금관리위원장도 겸임하고 있는데 오리자조금을 통해 올해말까지 오리프라이드 개발을 완료하고 프랜차이즈 가맹점 개설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오리프라이드는 기존 치킨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제품으로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에 출생한 세대)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또한 한입에 싸 먹을 수 있는 오리고기 가공식품 등도 지속적으로 개발· 보급해 간편식시장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회장은 6월 진행된 제13대 회장 후보 선거에서 단독으로 출마해 정관에 따라 무투표로 회장에 당선됐다. 제8대(2006년 2월∼2009년 2월), 제12대(2018년 4월∼2022년 6월)에 이어 최근 세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임기는 2024년 2월까지다.

박하늘 기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k2web.bottom.background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