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미래까지 생각하는 축산농협안산연합사료

축산정보

일 자
2022-08-16 09:23:15.0
제목 : “축산농가에 ‘대못’…무관세 철회하라”

11일 6000여명 서울역 집결

사료값 대책 마련 촉구 시위

 

01010100601.20220815.001345282.02.jpg
11일 한우·양돈·낙농·산란계·육계·토종닭·오리·양봉·경주마를 생산하는 축산농가 6000여명이 서울역에 모여 축산물 무관세 철회·사료값 안정대책 촉구를 위한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현진 기자

“정부가 물가안정이란 이름 아래 축산물 관세를 철폐한 건 우리 축산농가 가슴에 대못을 박는 일입니다.”

11일 오후 1시 서울역 12번 출구 앞으로 전국에서 온 축산농가들이 집결하기 시작했다. 정부의 축산물 무관세 정책을 규탄하는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에 참여하고자 상경한 것이다. 이번 집회는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소속 생산자단체로 구성된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원장 김삼주 전국한우협회장)’가 기획했다. 행사에는 축산농가 6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축산물 무관세조치 즉각 철회하라’ ‘실효성 있는 사료값 대책 즉각 마련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이 거리로 나선 건 정부가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해 연말까지 쇠고기 10만t, 닭고기 8만2500t, 돼지고기 7만t, 분유류 1만t 등 축산물을 무관세로 들여오기로 했기 때문이다. 해당 조치 이후 축산물은 평균 4% 오름세를 보였다. 반면 한우고기값은 평균 8%가 떨어지는 등 국내산 축산물값은 하락세를 보였다. 게다가 최근 2년간 국제 곡물값 상승으로 사료값이 30%나 오르면서 농가 부담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삼주 비대위원장은 “정부 정책이 소비자에게 아무런 혜택도 없고 국내 축산업만 죽이는 잘못된 정책이란 게 입증됐다”면서 “즉각 해당 정책을 철회하고 높은 사료값에 고통받는 축산농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충남 홍성·예산)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의원, 윤준병(전북 정읍·고창) 의원도 참석했다. 윤 의원은 “할당관세 적용 문제나 사료값 문제 등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가들은 서울역에서 출발해 용산 대통령실이 인접한 삼각지역까지 행진했다. 비대위는 ▲축산물 무관세 즉각 철회 ▲사료값 안정 위한 특별 대책 수립 ▲무관세 축산물 유통정보 공개 ▲국방부 군급식 경쟁입찰 즉각 철회 등이 담긴 결의문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다.

박하늘 기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k2web.bottom.backgroundArea